강화군, ‘22년도 어촌뉴딜300 사업 발빠른 준비

해양수산과 어촌뉴딜 지역협의체 회의 (사진제공=강화군)

지역협의체 구성, 성공적인 유치방안 모색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어촌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2022년 어촌뉴딜300사업’의 성공적인 유치를 위해 발 빠른게 대응하고 있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해양수산부 중점사업으로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현 정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군은 ‘2022년 공모사업 대비 지난해 수요 조사를 통해 어촌마을별로 지역협의체를 구성‧운영하고 있다. 지역협의체는 군 관계자, 지역주민 및 전문가 위원으로 구성되며,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공모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사업 이해도 향상 ▲주민참여도 제고 ▲지역진단 ▲지역특화사업 발굴 등에서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주민의 오래된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젊은 세대들의 귀어·귀촌 등 인구 유입을 유도하고 지속 발전 가능한 어촌・어항을 만들기 위해 “2022년 공모 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주민들과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로 길상면 초지항이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으로는 아차항과 하리항이 선정돼 총 사업비 84억 원을 확보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