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동 마늘·양파 웃거름 주기와 병해충 사전방제 철저

월동 마늘·양파 웃거름 주기와 병해충 사전방제 철저

김포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광희)는 월동작물인 마늘, 양파를 대상으로 적기 웃거름 주기와 신속한 병해충 예찰·방제를 당부했다.

월동 후 포장관리 요령으로는 서릿발 피해를 막기 위해 솟구쳐 올라온 마늘·양파 흙눌러주기, 잡초제거 및 비닐피복을 고정해 준다.

한지형마늘은 3월중순 15일간격으로 3회에 걸쳐 웃거름을 주는데, 1차때는 뿌리응애 방제를, 2차 3월하순에는 고자리파리 방제를, 3차 4월중순에는 잎마름병 방제를 함께해주면 생육을 촉진하면서 병해충을 막을 수 있다. 웃거름은 10a당 요소 17㎏과 황산가리 13㎏를 함께주어 매운맛을 좋게하고 마그네슘, 붕소, 아연 등이 함유된 4종복합비료를 엽면시비 해주면 좋다. 마늘 웃거름은 비오기 2~3일 전에 흩어뿌려주면 좋고, 4월중순 이후 늦게까지 살포할 경우 벌마늘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양파는 웃거름을 2회에 나누어 주는데, 중만생종 기준 1차는 2월하순에, 2차는 3월하순에 주며, 4월에는 웃거름을 주지 않아야 웃자라지 않고 저장성이 좋은 양파를 생산할 수 있다. 양파 웃거름은 생육상황을 고려하여 1회에 요소 25㎏과 황산가리 20㎏정도를 흩어뿌려주면 된다.

또한 마늘·양파의 수확을 안정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겨울나기 뒤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므로, 땅이 녹는시기에 물빠짐이 좋지 않은 저습지에는 춘부병(입집썩음병)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고랑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해야한다.

기술지원과 이재준 과장은 “이번 달부터 적기 웃거름 관리와 병해충 예방 방제로 마늘·양파 쪽분화기 생육촉진시키고 이후 4월중순 구비대기에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사전에 관수시설 설치와 배수로 정비를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