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회, 경기도시·군의회와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 연대

김포시의회가 지난 2월5일 일산대일산대교 요금소 앞에서 통행료 무료화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12일 열린 경기도시·군의장협에서 일산대교 통행료 철폐 안건 공식 채택

김포시의회 (의장 신명순)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추진을 위해 김포시의회(의장 신명순)가 경기도 31개 시‧군의회의 힘을 한데 모았다.

김포시의회는 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 제154차 정례회의에서 김포시의회가 제출한 「일산대교 무료통행 촉구 결의안」이 채택돼 공동대응에 나서게 됐다고 13일 밝혔다.

김포시 걸포동과 고양시 법곶동을 잇는 일산대교는 지난 2008년 개통후 한강 교량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징수해 서북부 수도권 시민의 비난을 받아왔다. 더군다나 통행료 또한 민자도로 대비 6배 높은 1km당 660원으로 책정돼 ㈜일산대교의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에 대한 원성이 더욱 높아졌다.

김포시의회 또한 개통후 세 번에 걸쳐 국가재정이 아닌 BTO(수익형 민간투자사업) 방식으로 일산대교를 건설해 시민에게 건설비용을 전가했다며, 부당한 통행료 징수에 대해 시정을 해달라 관계기관에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신명순 의장은 “일산대교 통행료 문제는 김포시만의 문제가 아닌 고양시‧파주시‧인천서구‧강화군 등 일산대교를 이용할 수 밖에 없는 260만 국민과 운송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의 공통적인 고충이다”며 “원인을 제공한 정부와 경기도가 통행료를 철폐하는데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31개 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는 이날 결의문 채택을 시작으로 일산대교 무료화를 위해 공동대응에 나서게 되며, 채택된 결의문은 행정안전부와 경기도, 국민연금공단, ㈜일산대교에 송부된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