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은면, 복지 소통창구 마련 복지사각지대 제로화 총력

희망을 전하는‘우리마을 희망소식함’설치

어려운 이웃 사연 접수

강화군 불은면(면장 염명희)이 지난 12일 주민들의 왕래가 잦은 관공서 및 마을회관, 경로당 등 18개소에 ‘우리마을 희망소식함’을 설치해 주변의 어려운 이웃의 사연을 접수한다.

‘우리마을 희망소식함’은 위기상황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의 사연을 받기 위한 복지사각지대 제보 창구이다. 도움이 필요하지만 거동이 불편하거나 개인적인 사정으로 관공서를 직접 방문해 대면 상담이 어려운 본인이나 주변 이웃의 사연을 접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접수된 사연은 복지담당자가 매주 수거해 방문상담을 진행하고, 긴급복지, 사례관리, 이웃돕기 등 다양한 공적지원 및 복지자원을 연계해 다각적인 도움을 제공할 계획이다.

염명희 면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기에 우리마을 희망소식함을 통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어려운 이웃의 많은 제보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주민들의 숨은 사연이 제대로 발굴되어 촘촘한 복지안전망이 구축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