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면, 새봄에 찾아온 익명 기부천사

화도면사무소 청사

100만 원 기탁

화창한 3월의 봄날, 강화군 화도면에 한 익명의 기부자가 어려운 이웃에게 써달라며 100만 원을 기탁했다.

신분을 밝히는 것을 원하지 않는 기부자는 “할머니, 할아버지가 키우고 있는 저소득 손자녀 가정에 작으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하고는 자리를 떠났다.

박수연 화도면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힘든 시기에 나눔을 통한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해 주신 기부자님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기탁된 성금은 인천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손자녀 가정에 잘 전달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