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소방서, 봄철 논·밭 태우기 각별한 주의 필요

인천강화소방서(서장 김성덕)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논·밭 태우기나 잡풀 소각 행위가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화에서는 최근 5년(2016년~2020년) 간 연평균 130건의 화재 중 평균 43건의 화재가 3~5월에 집중됐으며, 주요 화재발생 원인으로는 부주의에 인한 화재가 68.5%로 가장 많았다.

산림 및 인접지역에서 논·밭 태우기나 잡풀 소각은 자칫 대형 산불로 번질 우려가 높은 만큼, 강화소방서는 산불예방 홍보활동 및 관계기관 협력 등 봄철 소방안전대책을 추진 중이다.

김성덕 강화소방서장은 “봄철 건조한 기후 및 강풍으로 산불 발생 위험요소가 높다”며 “시민 모두가 각별한 관심과 주의로 화재 예방에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