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2021년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 추진

27일까지 읍‧면에서 접수, 여성농업인 삶의 질 향상 기대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여성농업인의 복지 혜택 확대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 신청을 오는 27일까지 거주지 읍‧면사무소에서 받는다고 밝혔다.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사업은 여성농업인의 문화·복지 향상을 위해 연간 20만 원(자부담 4만 원 포함)을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선불형 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군은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대상자를 지난해보다 500여 명이 증가한 1,400여 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여성농업인은 영화관, 서점, 스포츠센터, 안경점, 미용원 등 다양한 복지·문화 분야에서 바우처 카드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관내에서 거주하는 만 20세 이상 만 75세 미만의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농지 소유면적(세대원 합산)이 5ha(50,000㎡) 미만 또는 이에 준하는 축산업 경영가구의 여성농업인이다.

군 관계자는 “과중한 농작업과 가사 병행으로 인해 어려운 여성농업인들에게 적은 금액이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