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항

경찰, 군인 등 호위를 받으며 백신 수령

만65세미만 요양병원 입소자, 종사자부터 접종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본격적인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들어갔다.

코로나19 백신은 경찰과 군인의 호위를 받으며 지난 25일에 800 명분이 군 보건소에 도착했다. 오는 28일에는 200 명분의 백신이 추가로 공급된다.

군은 정부의 지침에 따라 관내 요양병원 3개소와 요양시설(노인복지시설, 장애인시설 등) 25개소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를 대상으로 26일부터 예방접종에 들어갔다.

요양병원 입원환자‧종사자는 해당 요양병원에서 접종하고, 요양시설은 촉탁 의료기관에서 방문 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10명 미만의 요양시설은 백신 폐기를 최소화하기 위해 예약을 통해 군 보건소에서 접종을 실시한다.

추후 배송물량은 코로나 전담병원 및 1차 코로나 대응요원(역학조사, 구급대 등)을 우선해 접종한다. 또한, 2분기부터는 노인재가시설 이용자·종사자, 보건의료인(의료기관 및 약국)에게 접종하고, 3분기에는 만성질환자·군인·경찰·소방·사회기반시설 종사자· 만 18세 이상 등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접종한다.

코로나19 백신은 독감 등의 예방접종 후 아나필락시스(특정 음식이나 약물 등으로 인해 전신에 나타나는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 반응이 나타난 경력이 있으면 예방접종을 받아서는 안된다. 또한, 임신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은 백신 접종 후 안전성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접종이 권고되지 않는다.

군보건소 관계자는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을 위한 대응 및 응급 체계를 철저하게 점검해왔다”며 “집단면역을 위해 접종대상자별로 기간 내에 모두가 백신 접종을 받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타 관련된 궁금한 사항은 강화군보건소(☎032-930-4076)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