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도면 주문전담의용소방대, 살곶이 선착장 개항 맞이하여 환경 정화 활동 실시

강화군 서도면 주문전담의용소방대(대장 정정윤)는 지난 25일, 살곶이 선착장 개항을 맞이해 선착장 주변에서 환경 정화 활동을 펼쳤다.

정정윤 대장은 “살곶이 선착장이 개항하게 되어 기쁘다”며 “서도면은 해안가로 둘러싸인 섬 지역인 만큼 매년 플라스틱·스티로폼 등 해안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우리 모두 쓰레기를 줄이는데 노력하자”고 말했다.

윤승구 서도면장은 “항상 서도면을 위해 힘써 주시는 주문전담 의용소방대에게 감사드린다”며 “새로운 항로 개설에 따라 본도와 일일생활권이 가능해지면서 정주여건이 개선되고 더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달 3월 1일부터 서도면을 오가는 여객 기항지가 외포항에서 선수항으로 변경되고, 단축항로가 개설돼 ‘선수항-볼음-아차-느리(주문)’ 항로와 ‘선수항-살곶이(주문)’ 항로로 각각 1일 3차례씩 운행된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