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소방서, ‘불나면 대피먼저’집중 홍보 실시

인천강화소방서(서장 김성덕)는 화재발생시 대피를 우선시하는 사회적 문화 조성으로 다수 인명피해 저감을 위해 ‘불나면 대피 먼저’ 홍보에 나섰다.

화재 시 초기 진화도 중요하지만 피난이 늦어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신고나 화재진압보다 피난이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함이다.

이에 소방서는 소방훈련을 대피 우선을 중점으로 진행하며 소방안전교육, 캠페인, SNS 등 다양한 매체를 동원해 ‘대피 먼저’를 집중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이병일 예방총괄팀장은 “화재 시 인명피해 절감을 위해 무엇보다 신속하게 대피하는 것이 최우선 되어야 한다”며, “불나면 대피 먼저라는 의식전환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