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코로나19 대응 자체재원 79억 4천7백여 만 원 직접 지원

소상공인, 운송사업자 등 10,337명에 든든한 버팀목

문화관광해설사, 프리랜서, 종교시설도 혜택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코로나19로 생계가 막막한 소상공인, 운송사업자 등에게 신속한 핀셋 지원으로 지역 경제에 버팀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지역 경제를 지탱하는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과 회복이 최우선”이라며 “코로나19 피해로 소상공인들이 무너지지 않도록 예산이 허용하는 한도내에서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코로나19에 대응해 지금까지 자체 재원으로 소상공인, 운송사업자 등 10,337명에게 총 79억 4천7백여 만 원을 지원했다.

코로나19 재난상황 신속한 지원 근거 마련

지난해 3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 됨에 따라 진달래 축제를 전격 취소하고 초지대교와 강화대교에서 발열검사를 했다. 동시에 방문객이 끊겨 어려움을 호소하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강화군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일찌감치 소상공인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전국 최초 자체재원 소상공인, 운송사업자 1차 지급

지원 근거 규정이 마련되자 군은 지난해 4월 전국 최초로 소상공인 임차료를 총 1,735명에게 20억 6백9십여 만원의 임차료을 신속하게 직접 지원했다. 5월과 6월에는 운송사업자(개인택시, 법인택시, 화물운송종사자) 391명에게 3억 8천4백여만 원, 9월에는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총 67명에게 8천9백여만 원을 지원했다. 관내 종교 243개소에는 2억 4천3백만 원을 지원해 방역물품 등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하고, 문화관광해설사 30명에게는 4천4백여만 원을 지원했다.

□ 장기화 되는 코로나, 추석 명절 앞두고 2차 지급 자가 소상공인도 포함 지원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소상공인 등에게 생계 위기가 오자 군은 2차 지원에 나섰다. 재난목적예비비를 활용해 긴급지원에 나서 지난 9월 임차 소상공인 2,006명에게 11억 2천6백여만 원을 지원했다. 또한, 자가 소상공인도 포함해 총 1,224명에게 6억 1천2백만 원을 지원했다.

운수종사자(개인택시, 법인택시, 화물운수종사자, 전세버스운수종사자) 455명에게는 2억 6천1백만 원, 관내 종교단체 248개소에는 2억4천8백만 원을 지원해 방역물품 등을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문화관광해설사 31명에게는 2천9백여만 원을 지원했다.

코로나19 3차 유행 확산, 연말연시 특수사라져… 3차 긴급 지급

수도권을 중심으로 하는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됐다. 특히, 5인 이상 집행 금지로 연말연시 특수가 사라진 소상공인 등을 돕기 위해 지난 12월 임차소상공인 2,061명에게 17억 4천2백여만 원을 지원했다. 자가 소상공인 1,373명에게는 6억8천6백여만 원을 지원하고, 운수종사자(법인택시, 개인택시, 화문운수종사자) 395명에게 3억9천5백만 원을 지원했다.

마스크 전 군민에게 지급

 지난해 7월 코로나 2차 유행으로 지역사회에 전파가 우려되자 전 군민에게 마스크 5매씩을 제공한데 이어 지난 12월에는 3차 유행에 맞서 전 군민에게 마크스 5매씩을 추가로 배부했다.

이번 설 명절을 앞두고는 정부의 특별 방역 대책에 발맞춰 오는 14일까지 명절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고향‧친지 방문 자제,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한층 강화된 생활 방역 관리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또한, 설 명절 연휴 동안 수도권의 유동 인구 유입에 따른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전 군민에게 방역마스크 5매씩, 총 34만 6천여 장을 추가 지급했다.

유 군수군민의 안전과 생명이 최우선

긴급지원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할 것

유 군수는 “군민의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준비된 방역 체계로 신속하고 때론 과한 방역대응과 함께, 군민들이 삶의 활력을 잃지 않도록 전방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재난 지원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강사 등 프리랜서 78명에 대해서도 이달내로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서 재발생되지 않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