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마음이 따뜻해지는“행복 나눔”실천

강화군 교동면 각 마을에서는 신축년 새해를 맞이해 홀몸 어르신을 위한 나눔의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 나눔은 각 마을회가 주축이 돼,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집합금지로 고향 방문이 어려운 가족을 대신해 홀몸 어르신에게 떡국떡, 고기, 김세트 등 음식을 챙겨 드기기 위해 마련됐다.

물품을 전달받은 어르신들은 “평소 거동이 불편해 식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이러한 나눔 행사를 통해 즐겁고 행복한 명절을 맞이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면민 모두가 행복하고 건강한 새해를 맞이할 수 있도록 나눔 행사를 주최한 각 마을회에 감사드린다”며 “면민 모두의 복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