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상반기 2,020억 원 푼다

군민 생활 SOC 사업 중점추진, 지역경제 선순환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재정 2,020억 원을 상반기에 푼다.

군은 신속집행 대상 사업비 3,665억 원 가운데 55.1%인 2,020억 원을 올해 상반기에 집행한다. 특히,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고 군민생활과 밀접한 소비·투자(SOC) 사업의 신속한 재정집행에 총력을 기울여 지역 경제활성화에 대한 군민의 체감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신속집행 추진단을 운영해 매주 실적보고회와 대책회의를 개최하는 등 군정 역점 사업이 적기에 추진되도록 내실을 다진다. 또한, △화개정원 및 전망대 △강화 복합커뮤니티센터 △남산·관청 근린공원 △지혜의 숲 도서관 등 대규모 투자사업은 사업별 공정과 집행현황을 중점적으로 관리해 상반기 집행률을 최대한 끌어올리고, 신속 집행에 걸림돌이 되는 각종 규제와 집행 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해결할 계획이다.

아울러, △긴급입찰·각종 심사 기간 단축 △수의계약금액 한시적 확대 △선급금 지급 상한 확대 △국가보조사업 추가경정예산 성립 전 사용 △지방재정 투자심사 신속 지원 등 제도 개선사항을 적극 활용해 속도감 있는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 선순환을 이끌어 낼 복안이다.

유천호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한 침체된 지역경제의 회복을 위해 지방재정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신속 집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