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소방서, 2020년 재난현장 소방활동 통계

인천강화소방서(서장 김성덕)는 2020년 관내 재난현장 소방활동 통계를 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23.6건 출동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화재·구조·구급출동 건수는 감소된 것으로 밝혔다.

화재출동은 총 447회 출동해 122건을 처리했으며 지난해 대비 11건(8%) 감소했다. 인명피해는 10명으로 1명이 증가했고 재산피해는 26억 원으로 10억 원이 증가했다.

적극적 화재진압으로 예방한 화재피해 경감액은 208억 원으로 전년도 보다 92억(79.3%) 증가하였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70건(57.3%)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적 요인이 24건(19.6%), 기계적 요인이 19건(15.5%) 순이다.

화재발생 장소는 비주거 시설에서 39건(31.9%), 주거 시설이 28건(22.9%), 기타야외 24건(19.6%), 차량 16건(13.1%), 임야 15건(12.2%) 순으로 집계됐다.

구조 활동은 총 2,370회 출동해 1,823건을 처리했으며 188명을 구조했다. 2019년 대비 처리 건수 933건(-33.9%), 구조 인원은 36명(-16.1%) 감소했다.

유형별로 생활안전 1,346건(74.4%), 교통사고 95건(5.2%), 산악 29건(1.6%), 수난 25건(1.4%), 승강기 16(0.9%), 기타 312건(17.1)로 집계됐다.

구급 활동은 총 5,810회 출동해 3,383건, 3,468명을 이송했다. 전년과 비교해 출동건수는 819건(-12.4%), 이송인원은 424명(-10.9%) 감소했고 코로나19 실적은 확진자 2명 포함 126명을 이송하였다.

유형별 이송 인원은 질병 2,053건(59.2%), 낙상 510건(14.7%), 교통사고 462건(13.3%), 열상 74건(2.1%), 중독 40건(1.1%), 기타 329건(9.5%)로 집계됐다.

구조ㆍ구급 활동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거리두기 등이 감소 추세 요인으로 이어졌다.

김성덕 강화소방서장은 “5월 신청사 이전으로 소방력 보강 및 근무환경이 개선되어, 각종 재난현장의 피해 저감 방안과 맞춤형 소방서비스 추진 등 시민의 소중한 생명ㆍ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