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31명 마을 이장선거 새로 선출

주민 화합단결 및 이해조정 기대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관내 주민 화합과 새로운 도약을 위한 마을 이장의 선출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26일 밝혔다.

강화군내 이장은 188명이다. 이중 31명이 올해 새로 임명되었고, 1명은 이장 선출을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다.

마을 주민은 신망이 두텁고, 안보관, 봉사정신 및 새마을 정신이 투철한 사람을 주민총회에서 이장으로 선출한다. 이장은 군의 시책을 홍보하고 행정 수요를 파악해 행정기관에 전달하고,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숙원사업을 발굴하고 건의하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현장 행정 감각으로 타 지역 인사 등은 지역을 대표하는 정치인으로 성장‧활동하기도 한다.

하지만, 종종 이장선거를 둘러싸고 주민 간 갈등이 깊어지기도 한다. 이장의 역할과 권한을 두고 마을 주민 간에 큰 소리와 책임공방이 오가기도 한다.

실제 10년 이상 이장으로 재임 후 임기가 만료됐음에도 연임규정을 어기고 재출마했다. 이러한 과정에서 ‘전횡‧횡포 등을 일삼는다’는 표현이 등장하는 등 주민 간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군은 이장이 행정 정보를 차단하고, 전횡을 휘두르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난 2014년 이장의 임기를 2년으로 하고 원칙적으로 한 차례에 한해 연임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이장의 선출과정에서 공정성과 투명성을 담보하기 위한 절차와 방식을 명확하게 규정했다. 2019년 2월에는 이장의 전문성과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해 임기를 2년으로 하고 두 차례만 연임할 수 있도록 그 규정을 완화했다.

지역의 한 이장은 “이장은 주민 간 화합단결과 이해의 조정을 자주적, 자율적으로 처리하는 풀뿌리 민주주의에서 핵심”이라며 “선거과정‧결과를 두고 갈등을 조장하는 사람은 애초부터 이장의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주민들이 군 조례와 마을별 정관을 갖고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이장선거가 주민의 화합을 저해해서는 안되며 행정의 최일선에서 봉사하는 이장이 선출되어야 한다”며 “이장의 공백이 행정 공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