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2021년도 복지업무 힘찬 시작

‘교동과 복지인연(因緣)을 만들어 보세요’

강화군 교동면(면장 조현미)은 2021년을 맞아 올해의 복지사업을 ‘교동과 복지인연(因緣) 만들기’로 테마를 삼고 그 첫 번째 활동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교동면은 ‘교동과 복지인연(因緣) 만들기’를 통해 사회복지서비스 및 민간복지사업에 접근이 어려운 주민에게 복지정보를 제공하고 복지사업과 연계해 사각지대 발굴 및 맞춤형 지원을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관단체 활동에 복지관련 책임을 부여해 주민과의 소통을 넓히고, △소외계층에 대한 방문‧상담을 활성화해 관계의 단절을 해소하고, △개인이 필요로 하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자립과 더 나은 삶을 지원할 계획이다.

조현미 면장은 “교동면이 이러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것은 지역주민들의 이웃을 향한 관심이 넉넉하고, 기관단체 및 개인의 기부가 연중 끊이지 않는 복지자원이 풍부한 지역이기 때문”이라며 “보다 많은 주민이 복지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세심한 복지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