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점면 농촌지도자회, 이웃돕기 성금 전달

강화군 하점면 농촌지도자회(회장 엄상기) 26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50만 원을 하점면에 기탁했다.

엄상기 회장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로 인해 어려운 이웃이 더 생각날 수 밖에 없는 시기”라며 “서로가 조금씩만 돕는다면 우리 이웃에게는 더 큰 힘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용선 하점면장은 “서로가 힘든 시기에도 이웃을 위해 마음을 써주시는 분들이 많아 든든하다. 회원들의 정성이 보람되게 쓰일 수 있도록 기금 운용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날 기부한 성금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의를 거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여진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