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새마을금고, 이웃돕기 온정 행렬에 동참

‘사랑의 좀도리 운동’ 백미 10kg, 100포 기탁

강화새마을금고(이사장 고문섭)는 지난 19일 강화군을 방문해 ‘사랑의 좀도리 운동’으로 마련한 백미(10kg) 100포를 기탁하며 설맞이 이웃돕기 행렬에 동참했다.

‘사랑의 좀도리 운동’은 1998년부터 시작된 새마을금고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고문섭 이사장은 “설 명절을 앞두고 생활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고자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뜻을 모아 나눔에 동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의 대표 금융기관으로 자리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화새마을금고는 고문섭 이사장을 중심으로 MG새마을금고재단과 연계해 위기가정 문제해결, 청소년 사회진출 지원, 이웃돕기 나눔사업 등에 적극 참여하며 지역사회에 모범을 보이고 있다.

기탁된 물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소년소녀 가장 등 저소득층에 소중하게 전달된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