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이장단, 이웃돕기 성금 전달

성금 100만 원 쾌척

강화군 교동면 이장단(단장 황교익)은 지난 18일 화재로 주택이 전소된 독거 어르신을 돕기 위한 성금 100만 원을 기탁했다.

이날 이장단은 삼선2리 경로당을 방문해 어르신을 위로하고 성금을 전달했다. 지난 8일 화재 피해를 입은 어르신은 현재 경로당에서 임시 거처하고 있다.

황교익 단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화재로 집을 잃은 어르신께서 따뜻한 겨울을 지낼 수 있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이번 화재로 힘드셨을 어르신에 대한 기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면 차원에서도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을 다각도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