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여성농업인한 농작업 다용도 작업대 지원

‘다용도 작업대로 허리피고 웃으며 건강하게!’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여성농업인의 장기적인 반복 작업으로 인한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여성농업인 농작업 환경개선 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

군은 농작물의 재배‧수확‧선별‧포장 등 단순 반복적인 농작업으로 발생하는 근육통, 관절통 등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해 지난해 처음으로 여성농업인 35농가에 다용도 작업대를 지원했다. 표본 설문조사 결과, 작업대 사용 전과 비교해 근골격계 통증호소율이 75% 개선되는 등 농업인의 만족도가 높았다.

올해 사업량은 농작업대 60대이며, 사업비의 50%(27만 5천 원)를 군비로 지원한다. 관내에 거주하며, 농업경영체를 등록한 여성농업인이면 누구나 지원신청할 수 있다. 신청서는 다음달 5일까지 강화군농업기술센터 농촌자원팀에서 받는다.

군 관계자는 “최근 농촌의 고령화 및 반복적인 작업으로 여성농업인의 근골격계 질환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인체공학적 편의장비를 보급해 여성농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여성친화 농정시책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강화군농업기술센터 농촌자원팀 ☏032-930-4122)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