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한파 및 폭설 대비 농업시설물 관리 당부

시설재배작물 등 저온 피해 예방 당부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북쪽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한파 경보가 연일 계속됨에 따라 농업시설물 관리에 철저히 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겨울철에는 비닐하우스, 인삼해가림시설 등이 눈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무너지는 피해와 난방기 사용이 증가로 인한 누전 등 시설물 화재 위험이 높아 평상시에 노후 시설물을 점검하고 보강해야 한다.

눈이 많이 쌓이기 전에 미리미리 쓸어내려주되 시설 위에 올라가서 작업을 해야 할 경우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갑작스러운 폭설로 눈 제거 작업이 어려울 경우에는 온풍기를 가동해 하우스 내부에서 지붕의 눈이 녹아내리도록 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시설하우스 안에서 오이, 토마토 등 작물을 재배하는 경우에는 하우스 주변 배수로를 깊게 설치해 눈이 녹은 후 시설 내부로 물이 들어오지 않도록 하며 정전으로 난방기를 가동할 수 없는 상황에서는 응급조치로 알코올, 토치램프 등을 활용해 하우스 내부 온도를 높여주되 화재 예방에 각별히 주의한다.

폭설로 하우스 붕괴가 우려될 때에는 하우스 골조가 무너지는 더 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강제로 비닐을 찢어주는 것도 시설물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눈의 무게를 못 견디고 비닐이 찢어진 부위는 신속히 보수해 찬바람이 들어가지 않도록 해준다.

노지에 재배되고 있는 월동작물인 마늘, 양파 등은 배수로 정비로 물 빠짐을 좋게 해 습해를 받지 않도록 하고, 비닐 등 피복물을 덮어 준 마늘과 양파는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피복물을 점검해 준다.

군 관계자는 “2021년 1~2월 한파와 폭설로 농작물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농업인은 기상상황을 수시로 확인하고 사전에 대응해줄 것”을 당부하고 “농작물 관리에 대한 농업인들의 영농 상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현장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