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대룡시장 상인회, 코로나19확산방지를 위한 자발적 휴무

11~12일 휴무, 시장골목 집중방역

“우리 동네는 우리가 지킨다”

강화군 교동면 대룡시장 상인회(회장 최성호)는 코로나19 지역 내 유입 및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11일, 12일 양일 간 자발적 휴무를 갖고 집중 방역에 나선다.

교동면 상인회는 휴무에 앞서 지역 주민과 방문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휴무 알림 현수막을 교동대교 등에 게첩하고 마을 방송 등 지역 홍보를 진행했다. 또한, 휴무기간에는 이장단과 함께 대룡시장 골목 대청소와 집중적인 방역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방훈식 대룡1리장은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한 상인회의 자율적 휴무 결정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장단도 대룡시장 상인회와 함게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손해를 감수하고 자율 휴무를 결정해 주신 상인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감염예방과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