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지역건설경기 활력 제고에 사활

2월까지건설기획단 운영, 자체 측량‧설계해 모든 사업 조기발주

유천호 군수 “현실성 있는 설계품 적용, 건설경기에 활력 불어 넣을 것”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건설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시책으로 오늘 2월까지 ‘2021년 강화군 건설기획단’을 운영한다.

건설기획단은 매년 강화군 소속 시설(토목)직 공무원들이 소규모 주민편익 건설사업에 대해 직접 자체설계를 시행함에 따라 설계용역비를 절감하고, 빠른 착공으로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지역 현안에 대해 자세히 알고 있는 공무원들이 내실 있는 현장 조사와 주민 의견을 반영해 직접 설계함으로써 사업의 완성도와 주민의 만족도가 높다.

이번 기획단은 건설사업 175건, 공사비 약 79억 원에 대해 자체 측량·설계를 진행할 계획으로 약 6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그 간 설계품 적용 시 일률적인 품 적용을 탈피하고 건설공사 표준 품셈뿐만 아니라 거래실례가격, 표준시장단가 등을 반영한 품 적용으로 건설 현장 여건을 맞춰나갈 방침이다.

유천호 군수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건설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관내 건설업에 종사하는 관계자들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채널을 구축해 상생의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건설기획단 운영을 통해 그 간 다소 불합리한 일부 설계품을 현장여건에 맞게 정비하고 이를 바탕으로 모든 사업을 조기에 발주해 신속한 지역주민 불편사항 해소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