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2021.1.1.일자 5급 인사 단행

5급 이상 여성공무원 비율 27%, ‘유리천장 지수’ 상승 일조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2021년 1월 1일자 5급 인사를 단행했다. 올해 말 정년퇴직자들에 맞춰 5급 사무관 13명의 이동이 있었다.

이번 인사에서는 여성공무원들의 이동이 눈길을 끈다. 강화군은 민선 7기 출범 당시 5급 이상 여성공무원의 비율이 10.5%에 불과했다. 하지만 군은 그동안 양성평등을 위한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보인 결과, 최근 승진의결자들을 포함해 여성공무원의 비율을 27%까지 끌어올렸다.

특히, 유 군수는 그동안 남성공무원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13개 읍‧면장 직위 중 이번 인사까지 6개의 직위(46%)에 여성사무관을 발령내는 등 OECD 국가 중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는 한국의 ‘유리천장(눈에 보이지 않는 장벽) 지수’ 상승에 일조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영국의 경제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에서 가장 저평가되어 있는 천연자원은 ‘여성’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는 선진국에 비해 한국 여성의 사회참여율이 높지 않다는 말이다”면서 “특히, 공공기관의 경우 유리천장이 더 공고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 만큼 공공기관의 여성 대표성은 곧 국가 성평등 지수에 직결된다”고 말했다. 이어 “성과와 역량 우수자를 중심으로 고위 여성공무원들의 비율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