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면, 익명 기부자 100만 원 기탁

강화군 화도면(면장 남궁만)은 익명의 기부자가 100만 원을 기탁했다고 31일 밝혔다.

익명의 기부자는 “한파 속 취약계층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고 말했다.

남궁만 면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에 나눔을 실천해 주신 기부자님께 감사드린다”며 “따뜻한 마음을 담아 소외된 이웃에게 잘 전달하겠다”라고 밝혔다.

기탁된 성금은 인천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에게 사용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