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2021 어촌뉴딜사업 위‧수탁 협약체결

한국농어촌공사 강화‧옹진지사와 위‧수탁협약 맺어

초지항, 하리항, 아차동항 3년간 84억원 투입

강화군이 어촌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어촌뉴딜과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에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28일 ‘2021 어촌뉴딜 300사업’과 ‘기지항 개선사업’으로 선정된 초지항, 하리항, 아차도항에 대한 신속하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농어촌공사 강화·옹진지사(지사장 최재철)와 위·수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군은 사업시행에 필요한 각종 인허가 등의 행정절차를 지원하게 되며, 한국농어촌공사는 농·어촌 마을 조성사업의 풍부한 경험과 전문인력을 바탕으로 기본·실시설계 수립, 지역협의체 운영, 시설물 공사 감독 및 사업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2021부터 2023년까지 3년간에 걸쳐 84억 원(초지항 72억 원, 하리항 8억 원, 아차항 4억 원)을 투입하게 되며, 어업기반시설 현대화와 해양관광자원화를 통해 어촌주민의 정주여건 개선과 삶의 질을 한단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유천호 군수는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어 어촌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었으면 한다”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화군은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2019년도에 선정된 후포항, 2020년도에 선정된 창후항, 황산도항의 사업 속도가 타 시군구보다 우수해 해양수산부의 핵심사업대상지로 선정되는 등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