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바르게살기위원회, 불우이웃돕기 성금 기탁

강화군 교동면 바르게살기위원회(위원장 황순화)은 지난 23일 이웃 돕기 성금 100만 원을 교동면에 기탁했다.

이번 성금 기탁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과 지역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바르게살기위원들의 작은 정성과 뜻을 모아 마련했다. 황순화 위원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지역의 외롭고 소외된 이웃이 따뜻한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바르게살기위원회는 앞으로도 면내에서 역할 기능 수행 외에도 행복 나눔 문화가 확산되는 마을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어려운 이웃을 꾸준히 발굴해 따뜻한 온정의 손길이 절실히 필요한 곳에 성금이 사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바르게살기위원회의 후원에 뜻깊은 감사를 표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