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 미국 팰리세이즈파크시 우호교류협약 체결

막힌 하늘길 뚫고 ‘랜선’ 협약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16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미국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팰리세이즈파크시(시장 크리스토퍼 정)와 ‘상생발전을 위한 우호교류 협약’을 온라인으로 체결했다.

인적‧물적 자원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군은 코로나19로 국가 간 이동제약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협약식을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영상으로 진행했다.

이날 온라인 협약식에는 유천호 군수와 신득상 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와 팰리세이즈파크시 크리스토퍼 정 시장과 팰리세이즈파크시 시의장 등이 참석했다.

강화군과 팰리세이즈파크시는 호혜평등을 원칙으로 상호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교육, 문화, 관광,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인 교류협력을 추진해 공동의 발전을 약속했다. 특히, 지역 특산물 유통‧교역 등 다양한 인적‧물적 자원의 교류를 지원하고 국제행사에도 함께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팰리세이즈파크시는 미국 동북부 뉴저지주에 위치하고 있으며, 미국 최대도시 뉴욕의 인접 도시이다. 미국속의 작은 한국 이라고 불릴 정도로 한인 커뮤니티도 발달되어 있다. 특히, 크리스토퍼 정은 미국 뉴저지주 첫 한인 시장으로 지난 2018년에 압도적인 표차로 당선됐다.

유천호 군수는 “앞으로 양 도시가 우호관계를 돈독히 하고 인적 교류뿐 아니라 교육, 관광, 문화적 교류 등을 점차 확대해 상생 발전하고 공동 번영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