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이장단,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한 방역 총력

강화군 교동면 이장단(단장 황교익)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지역 유입을 막기 위해 자체 방역단을 구성하고 지난 12일 대대적인 방역활동을 펼쳤다.

이날 이장단은 보호장비를 착용하고 대룡시장, 제비집, 버스정류장, 공중화장실 등 다중 이용시설을 중점적으로 방역했다.

황교익 단장은 “교동면을 청정지역으로 유지해 지역주민들이 코로나19로 걱정하지 않고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방역 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하여 방역소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는 이장단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최근 코로나 19 확산세가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이장단과 함께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