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의 바다관문 초지항, 해수부‘어촌뉴딜 300사업’ 선정

2023년까지 초지항에 총 72억 원 투입.. 어항기반시설 개선

하리항·아차항은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으로 12억 원 확보

강화군의 침체된 어촌마을이 어촌뉴딜과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을 통해 매력적이고 접근하기 좋은 어항·어촌으로 활기를 되찾을 전망이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2021년도 어촌뉴딜300사업’의 신규 대상지로 길상면 초지항이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으로는 아차항과 하리항이 선정돼 총 사업비 84억 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2021년 어촌뉴딜 300사업’은 해양수산부 중점사업으로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현 정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이번 사업 대상지인 초지항에는 2023년까지 사업비 72억 원을 투입해 어항기반시설 조성을 위한 선착장 연장, 방파제 신설, 초지광장 조성, 주민 쉼터 조성 및 경관시설 개선 등을 통해 역사관광 콘텐츠가 어우러진 매력적인 어항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하리항과 아차항은 여객선 기항지 개선에 사업비 12억 원을 투입해 도서지역 접근이 열악한 어항의 인프라를 대폭 개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여객의 도서 지역 접근성과 정주여건 개선을 도모해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어촌뉴딜사업을 통해 도서지역과 어촌·어항의 해양생태관광을 강화군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체계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주민, 전문가 위원 등으로 구성된 지역협의체를 재정비해 사업계획 수립과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화군은 앞서 2019년 화도면 후포항이 어촌뉴딜 300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87억 원을 확보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창후항, 황산도항이 선정돼 사업비 164억 원을 확보해 어업기반 시설, 지역특화 및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