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대명항, 해수부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 최종 선정

총 100억 원 투입 2023년까지 ‘바다 나드리’ 조성

연 80만 명 방문객 600억 원 지출 경제효과 기대

정하영 시장 “김포 관광산업 핵심 거점으로 조성”

김포시 대명항이 해양수산부 주관 ‘2021 어촌뉴딜300 공모 사업’의 최종 대상지로 9일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애기봉과 함께 대명항을 김포의 미래 100년 먹거리인 관광산업의 핵심 거점으로 조성해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 것“이라며 ”김포의 브랜드 가치를 대폭 높이는 수도권 최대의 복합 관광어항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했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9월 대명항을 문화복합 관광어항으로 개발하는 ‘바다 나드리 공원, 김포 대명항’ 사업을 해수부에 제출했다.

대명항을 단순 수산물 판매 어항이 아닌 젊은이들이 즐길 수 있는 문화복합 어항으로 탈바꿈시키고 그동안 활용도가 낮았던 시설과 연계해 관광객의 체류 시간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김포시의 전략 사업이다.

‘바다 나드리’의 ‘나드리’는 ‘들고 나는 어귀, 나루’, ‘잠시 집을 떠나 가까운 곳을 다녀오는 일’이란 뜻을 가진 ‘나들이’에서 가지고 왔다.

대명항은 경기 서북부의 유일한 어촌이자 지방어항으로 당일 어민들이 잡은 싱싱한 수산물을 직접 판매해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항구다.

특히 꽃게, 갑오징어, 민물장어 등 수산물이 풍부하고 인근에 덕포진, 손돌묘, 함상공원, 평화누리길 1코스 등 다양한 역사문화 자원이 있어 수산물과 문화복합 관광어항으로 잠재력이 큰 곳이다.

김포시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국비 69억 원, 도비 9억 원, 시비 20억 원 등 총사업비 약 100억 원을 확보하게 됐으며 내년 기본계획 설계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어 2022년부터 2023년까지 △어항·어업기반 정비(선착장 확장, 해수정화시설 수리, 어항 가로경관 정비, 어시장 고급화) △관광기반 구축(바다 조망공원 조성, 문화광장 조성, 함상공원 정비) △주민참여 강화(공동작업 건조장 신설, 다목적커뮤니티센터 신축, 업사이클링 작업장 조성) 등 3개 분야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포시는 ‘바다 나드리 공원, 김포 대명항’ 사업을 통해 2028년까지 연간 방문객 80만 명, 연간 방문객 지출총액 600억 원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번 해수부의 ‘2021 어촌뉴딜300 공모 사업‘에는 전국에서 총 236곳이 응모해 3.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김포시 대명항을 포함해 최종 전국 60개소가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