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분오 저어새 생태마을 조성사업 준공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지난 2일 화도면 사기리 분오항에서 행정안전부 특수상황지역개발 사업으로 추진한 『분오저어새 생태마을 조성사업』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유천호 강화군수, 신득상 강화군의장, 화도면 기관 단체장, 지역주민들이 참석했다. 행사 전 발열 검사와 마스크 착용 확인 등을 거쳐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됐다.

분오저어새 생태마을 조성사업은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25억 원이 투입된 사업으로 저어새 생태 체험을 위한 커뮤니티센터(2층, 건축면적 131.56㎡) 신축, 해안산책로, 탐조대, 쉼터 등이 설치됐다.

동막해수욕장~분오돈대~분오항 연동

분오저어새 생태마을 준공으로 마을 앞에 펼쳐진 갯벌에서 서식하는 도요물떼새, 두루미, 저어새 등 계절별 탐조관광과 동막해수욕장, 분오돈대, 각시암, 함허동천, 정수사, 마니산 등 주변 관광지가 연계돼 침체된 어촌마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생태 탐조관광의 중심지로 육성

유천호 군수는 “강화도의 풍부한 바다어족자원과 드넓은 갯벌을 이용한 해양생태관광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해 모두가 풍요로운 강화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