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면 주민 유병열, 양곡 400Kg 기탁

코로나19 한파 속 식지 않은 이웃 사랑

코로나 19 한파 속에 어느 때보다도 힘든 겨울을 보내고 있는 저소득 취약계층에 식지 않은 사랑의 정신을 실천한 이웃이 있어 화제다.

강화군 내가면 구하리에 거주하는 주민 유병열 씨는 지난 27일 내가면을 방문해 시각 150만 원 상당 양곡 400Kg(10kg, 40포)을 기탁했다.

유병열 씨는 전달식에서 “작은 정성이지만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작은 도움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내가면은 기탁받은 물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저소득 취약계층 40가구에게 전달됐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