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강화

코로나19 겨울철 지역사회 대유행 선제적 차단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전파되며 전국적 유행이 가시화됨에 따라 ‘24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한다.

이는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조치이다. 군은 군민들의 철저한 개인방역수칙 준수와 기관단체의 자발적인 방역활동으로 지난달 12일부터 관내에서 확진자가 단 1명도 발생하지 않고 있으나 코로나19의 겨울철 지역감염 대유행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이다.

이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관리가 강화되며 ▲클럽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헌팅 포차 등 유흥시설 5종 집합 금지 ▲식당은 21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 ▲카페는 포장·배달만 허용 ▲노래연습장·실내 스탠딩 공연장·방문판매 직접 판매홍보관 21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군 관계자는 “일상 곳곳서 조용한 전파가 이어지고 있다”며 “언제든 지역사회에 코로나19가 확산될 수 있는 만큼 개인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경미한 증상이라도 등교나 출근을 하지 않고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며 경과를 관찰하고, 발열 또는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발현되면 콜센터(☏1339)나 군 보건소(☏032-930-4023~5)로 전화 상담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천호 군수는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힘들지만 단기간에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군민 모두 힘을 모아 주시고 불필요한 모임이나 만남을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