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면 자원봉사상담가, 사랑의 밑반찬 나눔 실시

취약계층 70가구에 밑반찬 2종 배달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자원봉사상담가(회장 김춘추)는 지난 23일 밑반찬 나눔 봉사 활동을 펼쳤다.

이날 상담가 10여 명은 밑반찬 제육볶음과 오이생채를 만들어 관내 거동불편 어르신 등 어려운 이웃 70가구에 전달하고, 홀로 지내시는 어르신들의 안부를 확인했다.

코로나 19로 밑반찬 조리와 대상 가구 방문 시, 개인위생수칙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했다.

김춘추 회장은 “추운 날씨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봉사하겠다”고 말했다.

차관문 삼산면장은 “바쁜 일상 속에서도 따뜻한 나눔의 손길을 전하는 삼산면 자원봉사상담가 봉사단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이번 나눔이 우리 이웃들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