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면 부녀회, 사랑의 반찬 나눔

사랑의 온도 1℃ 올려

인천 강화군 내가면(면장 유정진)은 지난 19일 새마을부녀회(회장 한화순)가 생활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랑과 정성을 가득 담은 김치와 동태 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날 부녀회원들은 강화군 새마을부녀회에서 담근 백김치를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독거노인 및 취약계층 50가구를 직접 방문해, 동태와 함께 전달하면서 안부를 살피는 등 따뜻한 마음을 나눴다.

한화순 부녀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출도 힘든 요즘 더 외롭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이웃을 위해 봉사하며 안부를 여쭤볼 수 있어 기쁘다”면서 “작은 정성이지만 따뜻한 마음이 잘 전달되어 올 겨울도 따뜻하고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정진 내가면장은 “코로나 블루로 힘든 시기에 이웃사랑 나눔을 몸소 실천해 주신 부녀회원들께 감사하다”며 “따뜻한 마음이 모여 살기 좋고, 풍요로운 내가면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