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의원, 영흥도 쓰레기장과 신흥동 남항 소각장, 용적리 소각장 신설을 반대한다.

  • ▲ 배준영 의원, “인천시가 민간업자와 짜고 인천 전역을 쓰레기로 뒤덮겠다는 것”
  • ▲ 박남춘 시장과 인천시는 쓰레기장과 소각장 신설 계획을 즉시 철회하라라

인천 전역을 쓰레기장과 소각장으로 뒤덮을 셈인가.

영흥도 쓰레기장과 신흥동 남항 소각장, 용적리 소각장 신설을 반대한다.

인천시가 오늘 옹진군 영흥도에 쓰레기장, 중구 신흥동 남항, 강화군 용적리 등에 소각장을 새롭게 설치한다고 발표했다.

인천시가 민간업자와 짜고 인천 전역을 쓰레기로 뒤덮겠다는 것이다.

지난 11월 4일 제 국회 사무실에서 박남춘 시장을 만나 영흥도 쓰레기장 건설을 반대했을 때에도 “아직 내용을 보고 받지 못해서 알지 못한다”고 말해놓고, 단 1주일 만에 쓰레기장과 3개 소각장 최종 후보지를 발표하는 것은 옹진군민과 지역 국회의원도 무시하는 처사이다. 특히 인천 전역에 쓰레기장 2곳과 소각장 6곳을 설치하겠다는 것은 비상식적 발상이다.

2,500만 수도권 시민에게 전기 만들어내라고 화력발전소 건설・운영되어왔는데, 이젠 300만 인천시민의 쓰레기도 처리하라고 쓰레기장마저 건설하는 것은 힘없는 영흥도를 두 번 죽이는 것이다.

2014년 『인천시 대체매립지 시설 등 폐기물 처리시설 신・증설 타당성 연구』에서는 1순위는 서구 오류동 1442번지 일원이었고, 2순위는 연수구 송도동 346번지 일원이었다. ‘옹진군 영흥면 외리 248-1번지 일원’은 이송거리가 길고 직접 영향권 내 민가가 있다는 것 등을 이유로 5개 후보지 중 3순위에 불과했다. 그런데 1순위였던 검단이나, 2순위였던 송도가 아니고 왜 3순위에 불과한 영흥도에 쓰레기를 버리겠다는 것인가.

같은 연구책임자가 한 이번 용역에서 옹진군이 1순위로 둔갑했다.

이미 결론을 내고 용역을 한 것이 아니라면 있을 수 없다. 주민 적어 민원이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시장과 인천시가 영흥도를 끝끝내 버린 것이다.

인천시는 쓰레기장 받으면 지원금 주겠다고도 한다.

영흥도 주민이 2,500만 수도권 시민들의 전기 만드느라 받은 환경오염 고통에 대한 보상이나 제대로 해라. 그리고 지원금은 쓰레기장 받겠다는 지역 어디든 그곳에 줘라. 영흥도는 안 된다.

인천시는 환경영향평가를 받았기 때문에 빨리 건설할 수 있다고 한다.

새파란 거짓말이다. 환경부에 확인한 결과, 『환경영향평가법』상 ⓐ환경영향평가 유효기간인 5년이 이미 경과 했고 ⓑ환경영향평가를 받은 시점부터 10년가량 지나서 주변 환경의 변화가 크고 ⓒ평가 당시의 매립물은 ‘사업장일반, 건설, 지정’폐기물이었으나, ‘소각재’로 바뀌는 등의 사유로 환경영향평가를 새롭게 받아야 한다.

민간업자 땅으로부터 500m 거리에 사람이 살고 있으며 문중묘도 있는 영흥도에 쓰레기장을 만드는 것은 인천시와 민간업자 간 야합이다.

자기 땅이라고 수십 년 동안 인근 주민들에게 막대한 정신적・육체적・경제적 피해를 주는 쓰레기장을 유치해 잇속만 챙기겠다는 민간업자의 파렴치한 행위를 도와주는 박 시장과 인천시의 행위는 무책임 행정의 극치다.

저 배준영은 밀실에서 인천시와 민간업자가 야합하여 결정한 영흥도 쓰레기장과 신흥동 남항 소각장, 용적리 소각장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

박남춘 시장과 인천시는 옹진군민과 중구민, 강화군민에 대한 무자비한 폭정을 멈추고, 쓰레기장과 소각장 신설 계획을 즉시 철회하라.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