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해누리공원 조성사업’기공식

친환경 자연장지(65,872㎡) 조성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10일 보훈대상자 예우와 선진 장묘문화 도입을 위한 친환경 자연장지인 ‘강화 해누리공원’ 조성사업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공식은 유천호 강화군수, 강화군의회 신득상 의장 및 의원, 광복회 등 14개 보훈단체와 내가면 지역주민들이 참석해 기공식을 축하했다.

사업비 128억 원이 투입되는 ‘강화 해누리공원’은 내가면 황청리 공설묘지 일원에 65,872㎡의 규모로 조성된다. 잔디장과 수목장 등의 자연장지와 관리동, 전망대, 사계절 정원 등 언제나 주민들이 쉽게 찾고 쉴 수 있는 친환경 공원 형태로 조성된다.

내년 7월 해누리공원 조성공사가 준공되면, 국가유공자 전용 묘역 6,000기가 조성돼 나라를 위해 젊음과 목숨을 바친 분들의 공헌을 기리고 명예를 사후까지 예우하고, 추모와 휴식을 함께하는 최고의 명소로 탈바꿈해 장묘문화 인식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천호 군수는 “공설묘지 재정비 사업 등을 통해 부족한 장묘시설 문제해결과 군민에게 질 높은 장례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특히, 추모와 휴식공간을 함께 조성해 장례문화를 개선하고 국가유공자와 유족에 대한 예우와 영예로운 삶을 보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