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선별진료소 자동화시스템 구축

의료진·방문자 완벽분리… 자동소독·냉난방 기능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의료진의 피로도를 개선하고 감염 예방을 위해 군보건소 내 자동화 선별진료소 시설을 구축했다고 5일 밝혔다.

그동안 선별지료소는 간이형태(읍압 텐트, 컨테이너)로 운영되어왔다. 이번 자동화 선별진료소 구축으로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을 위한 모든 과정이 자동화되고, 음압 · 양압 및 환기, 냉·난방 시설을 모두 갖춰 기상변화와 날씨에도 영향을 받지 않게 됐다.

또한, 의료진은 방호복, 마스크, 고글 같은 체력적 부담이 큰 보호장비를 갖출 필요성이 없어져 업무 피로도를 낮출 수 있고, 검체 대상자와의 동선도 완전히 분리된다.

유천호 군수는 “감염병 위기대응 매뉴얼에 앞서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