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면 주민자치위원회, ‘희망의 김장 나누기’행사 개최

강화군 내가면(면장 유정진)은 지난 4일 내가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이순애) 주관으로 희망의 김장 나누기 행사를 성대히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위원 20여 명이 참석했다.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른 아침부터 정성껏 담근 김장김치 300포기를 관내 소외계층 100세대와 장애인 단체에 전달하며 훈훈한 정을 나눴다.

특히, 이번 행사에 사용된 배추는 주민자치위원들이 지난봄부터 사랑의 온기로 정성껏 키워 수확한 것으로 행사를 더욱 뜻깊게 했다.

이순애 위원장은 “바쁘신 가운데 이웃 사랑을 실천해 주신 위원들께 감사드린다”며 “정성껏 담근 김장김치가 추운 겨울을 맞이해 따뜻한 희망으로 전달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정진 면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주변을 향한 관심과 사랑이 더욱 깊어지기를 소망하며, 소외되는 이웃이 없는지 잘 살펴 그늘 없는 밝고 건강한 내가면을 만드는데 많은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