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시설관리공단, 사랑의 집 고쳐주기 봉사

강화군시설관리공단(이사장 한기량)은 지난달 31일 강화군의 소외된 이웃에게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한 “사랑의 집 고쳐주기” 봉사를 실시했다.

이번 봉사에는 공단 이사장 및 직원 20여 명이 참여해, 홀몸 어르신 등 가정의 화장실에 안전바를 설치하고 집안 환경정비와 전구 등을 교체했다.

어르신 A 씨는 “화장실이 미끄러워 몸이 불편해지면서 힘들었는데 안전바를 설치해서 좀 더 편하게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기량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있는데 집에서 어르신들이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줄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