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익명의 기부천사, 어려운 이웃위해 새우젓 기부

강화군 교동면(면장 조현미)은 익명의 주민으로부터 새우젓 200kg을 기탁받았다고 3일 밝혔다.

최신 새우젓 100통(2kg)이 면사무소 입구 한 켠에서 발견되었다. 수소문 결과 죽산포구의 한 어민이 기탁한 것으로 밝혀졌으나, 한사코 조용한 후원을 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다.

익명의 후원자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지만, 김장철을 맞이해 조금이나마 어려운 이웃에 도움이 되어 기부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조현미 면장은 “따뜻한 나눔의 손길을 전해준 익명의 후원자에게 감사하다”며 “기탁하신 물품은 어려운 이웃에게 소중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