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서, ‘112 사랑나눔’ 성금 전달

인천강화경찰서(서장 이삼호)에서는 지난 2일 ‘112 사랑나눔 성금’ 90만원을 투병중인 직원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112 사랑나눔 성금’은 근무 중 사고로 정신적ㆍ신체적 고통을 받는 동료를 위로하고, 범죄 피해를 당해 생활이 어려운 주민에게 경제적

지원을 위해 112신고의 상징적 의미를 담아 강화서 직원 개인당

1日 112원씩(월 3,360원) 자발적 모금으로 모아진 성금을 매년 112의 날(11월 2일)에 대상자를 선정ㆍ지원하는 행사이다.

올 7월부터 모금된 성금 지원대상자는 최근 심장질환으로 2차례에 걸쳐 수술을 받고 입원중인 직원이 선정되었다.

성금은 투병중인 직원을 대신하여 소속 파출소장에게 전달되었다.

한편, 선정된 직원의 배우자는 “남편이 투병중이라 몸도 마음도 힘든 상황에서 남편을 걱정해 주는 동료직원들의 마음에 감동을 받았으며, 경찰관 가족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며 도움을 주신 강화서 직원 분들께 감사의 말을 전달하였다.

이삼호 강화경찰서장은 앞으로도 근무 중 불의의 사고로 정신적ㆍ신체적 고통을 받고 있는 동료 및 범죄 피해를 당해 도움이 필요한 강화군민을 위해 모금을 통한 사랑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