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소방서, 지역 맞춤형 산불대응 종합대책 마련

강화소방서 전경 (사진제공=강화소방서)

인천강화소방서(서장 김성덕)는 대형산불을 예방하고 GPS 등 신기술 활용을 통한 정확한 상황관리를 통해 산림인접 민가·주요 문화재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강화 지역 맞춤형 산불대응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강화군 관내 산림면적은 17,761ha로 군 면적의 약 43%를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5년간(2015~2019) 총 62건의 산불이 발생해 연평균 4.3ha의 산림 피해를 입었다. 연중 고온현상이 지속되고 낮은 강수량 등 건조일수 증가로 산불발생이 연중화되고 있으며 산불발생 주요 원인은 산불소각 등 부주의가 82.2%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강화소방서는 산불진화기관의 임무를 다하기 위해 지역 맞춤형 산불대응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연중 운영하며 산불 조심기간을 정하여(봄철 2.1~5.15, 가을철 11.1~12.15) 중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내용은 ▲예방홍보(문화재 등 합동점검 및 취약지역 예방 순찰 등) ▲대비(산불진압 작전도 제작·활용 등) ▲대응공조(현황도·작전도 활용 신속 정확한 상황관리체계 구축 등) ▲안전복구(산불피해주민 인적·물적 감성지원 추진 등)으로, 예방-대비-대응-복구 단계에 따른 11개의 세부대책이 포함됐다.

특히 강화 관내 18개 주요산에 대한 작전도를 각각 제작하여 산불규모·대상별 차별화된 프로세스를 정립하였으며, GPS기능을 활용한 위치정보 공유 훈련을 매주 1회 실시하는 등 신기술을 활용한 출동 단계별 스마트 대응을 통해 인명·재산 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화재피해 주민지원센터」를 통한 ONE-STOP 지원을 통해 산불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인적·물적 감성지원을 제공해 주민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

김성덕 강화소방서장은 “산불은 자칫하면 막대한 인명·재산피해를 초래하므로 불법소각 금지 등 시민들이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강화 지역 맞춤형 산불대응대책을 통해 산불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