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면, 동절기 대비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주위의 어려운 이웃을 알려주세요’

강화군 삼산면(면장 차관문)은 동절기 대비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운영을 강화해 위기가구를 집중 발굴해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중점 발굴 대상은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사각지대에 놓인 세대이다. 삼산면은 동네 구석구석을 돌며 위기가구를 전수 조사할 방침이다. 발굴된 가구는 긴급지원, 공적 급여 지원 및 공공·민간자원 연계, 사례관리 등 맞춤형 통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홍보를 위해 어르신들이 꼭 필요로 하는 홍보 물품(한방파스 등)을 제작해 주민들에게 배부하며, 사회적 관심을 유도했다.

차관문 면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약계층의 생활여건이 더 어려워지는 위기상황 속에서 겨울철은 어려움이 가중되는 시기”라며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