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희망일자리’로 얼어붙은 취업시장에 활력 불어넣어

– 8월 신규 취업자 1,627명, 올 들어 최대 –

코로나19로 인한 고용한파 속에서 구원 등판한 희망일자리가 답답한 취업시장의 숨통을 트고 있다.

김포시에 따르면 지난 8월 신규 취업자는 1,627명으로 6월 이후 3개월 째 꾸준히 상승하며 올 들어 가장 많은 월 취업자 수를 기록했다.

반면 실업급여 지급자 수는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7월 6,084명에서 5,914명으로 줄었고, 실업급여 지급액도 고공행진을 멈추고 전월 101억 7,700만 원에서 94억 7,300만 원으로 감소했다.

고용보험가입 사업장 수는 7월 28,173개에서 26,853개로 줄었고, 피보험자 수는 100,836명에서 102,031명으로 늘어 고용안전망은 다소 강화됐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민생경제 지원을 위해 지난 8월 희망일자리사업으로 생활방역지원, 학교길 스쿨존 지킴이 사업, 도시미관 개선사업 등 10개 유형의 공공일자리를 제공했다.

8월 1차에 취업 취약계층 및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이나 휴폐업자 등 경기침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1,454명, 9월 2차에 1,165명을 추가 배치해 중도 포기자를 제외하고 현재 2,3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