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보건소, 추석연휴 감염병 예방 관리 강화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추석 연휴을 맞아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귀성객의 이동 자제를 당부하면서 코로나19 등 지역사회 감염병 발생 시 신속 대응을 위한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추석 연휴기간 해외 입국자의 원활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김포시보건소와 관내 의료기관의 선별진료소 운영 및 환자 발생 대응을 위한 24시간 방역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요양시설, 요양병원에 대한 외부 출입제한 및 면회 금지 조치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에도 유지되며 영상통화 면회 등을 적극 시행하는 한편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제한적으로 신체접촉이나 음식 섭취가 제한되는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한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은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될 수 있는 음식물의 공동섭취로 집단 발생이 우려되고 있어 예방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강희숙 김포시보건소장은 “코로나19 등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한 손씻기, 마스크 쓰기, 사회적 거리두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방역 수칙 준수 및 집단 모임 등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