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득상 의장, 농수산물 판매 지원 사격

세이브존 본사 야채 담당(MD)가 강화 농수산물 판매 진열대를 함께 돌며 설명하고 있다.

강화 농수산물 판매 현장 방문

강화군 의회 신득상 의장이 강화 농수산물 판로를 확대하기 위한 행보로 분주하다.

신 의장은 지난 23일 명절을 앞두고 지역 특산물에 대한 판매자·소비자들의 관심을 환기하기 위해 관내 식품제조업체 에버그린 팜의 홍기창 대표와 함께 세이브존 광명점 식품관을 방문하는 행보를 보이며 ‘지역 농가 살리기’와 ‘판로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세이브존은 서울·경기·전주·대전·울산·부산 등 전국 유통망을 가진 백화점 형식의 대형 할인매장으로, 현재 강화농수산물인 메추리알·순무김치·인삼세트·느타리버섯·속노랑고구마·새우젓 등을 전국 9개 지점의 진열대에서 판매하고 있다. 구매방식 또한, 반품 없이 직매입 현금결제 조건으로 지난달에만 약 8천만 원 상당의 강화 농수산물을 매입하며 관내 제조업·농가 소득에 기여하고 있다.

강화 농수산물 판로확대 및 홍보 당부

세이브존 식품매입부 관계자는 강화 농수산물 판매 진열대를 함께 돌며 “2년 전 업무협약을 맺은 이래 강화 농·특산물을 판매해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며 “앞으로도 강화 농수산물을 고객들께 널리 알리고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해 지역 농가와 서로 상생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상품을 추가 입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강화농산물의 판로 확대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득상 의장은 “강화 농수산물은 천혜 자연이 만들어낸 전국 최고의 고품질 상품들로서 보다 많은 특산물들이 판매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달라”며 “지역민들에겐 판로 확보와 안정을 소비자들에겐 만족도와 신뢰를 확보할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