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새마을 남‧여 지도자, 추석 명절맞이 사랑 나눔행사

강화군 교동면 새마을지도자회(회장 김영태), 부녀회(회장 이영자)는 24일 추석명절을 맞이해 관내 독거노인, 기초생활수급자에게 생필품과 음식을 전달했다.

이날 행사를 위해 이른 아침부터 남‧여 새마을지도자들은 송편, 불고기 등을 조리해 정성스럽게 반찬용기 담아, 생필품과 함께 꾸러미로 제작해 관내 독거노인, 기초생활수급자 등 250여 명에게 나눔을 실천했다.

김영태 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추석명절에도 가족들과 함께 하지 못하는 관내 독거노인 및 소외계층이 겪는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자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영자 회장은 “명절이 더욱 외로우실 독거 어르신들이 나눔 음식을 드시고 따듯한 명절을 지내시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교동면 부녀회는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지속적인 나눔과 봉사를 실천해 지역사회 발전과 화합에 적극 동참 하겠다”고 전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따뜻하고 희망이 넘치는 교동면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