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면 주민자율 방역단, 방역에 구슬땀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방역단 운영

강화군 화도면 이장단(단장 유교상), 바다메 의용소방대(대장 김명준)가 주민들을 위한 주민자율 방역단을 구성하고 방역활동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주민자율 방역단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급증함에 따라 주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구성해,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날 방역단은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방역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화도면사무소, 화도보건지소, 화도파출소, 화도우체국, 화도농협 등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방역활동을 실시했다.

유교상 이장단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시기에 방역활동을 통해 조금이나마 불안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남궁만 화도면장은 “어려운 상황마다 적극적으로 방역활동에 참여해주신 단체들의 활동이 이번 코로나19 확산 예방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방역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